AMKKOREA
 
 

제목: 황­금­성홈페이지◀ 뒤의 동료가 옆에 설수 있도록 자리를
이름: rl3d8xkm0


등록일: 2015-03-13 18:17
조회수: 357 / 추천수: 35


<br>황­금­성홈페이지◀ 뒤의 동료가 옆에 설수 있도록 자리를 <br><br> <br><br>
황­금­성홈페이지◀ 뒤의 동료가 옆에 설수 있도록 자리를 곳으로 향하는 자가 결코 좋은 목적으로 온 것이 아니라는 황­금­성홈페이지 것쯤은 누구라도 알 수 있었다. 황­금­성홈페이지 몸을 피해도 모자랄 상황인데 단사유는 막고여까지 나오게 했다. 그 의 옆에는 막고여가 불편한 몸으로 의자에 앉아 있었다. 그는 짐짓 아 황­금­성홈페이지 무렇지 않은 듯 자세를 유지했으나 얼굴에 떠오른 한 줄기 불안감마저 완전히 숨길 수는 없었다. 황­금­성홈페이지 단사유가 말했다. 황­금­성홈페이지 "불안하십니까?" "솔... 직히 그렇네." 황­금­성홈페이지 "걱정하지 마세요. 아무 일도 없을 겁니다." 황­금­성홈페이지 "어찌 그럴 수 있겠는가. 이 모든 일이 나와 내 식솔들 때문에 일어 난 일인데. 차라리 지금이라도 조용히 물러나는 게 모두를 위해서도 황­금­성홈페이지 좋을지 모르네." 황­금­성홈페이지 "그러기에는 이미 너무 멀리 왔습니다. 두 번 다시 왔던 길로 마음 편하게 돌아갈 수는 없을 겁니다." 황­금­성홈페이지 "그럼 어떻게 한단 말인가?" 황­금­성홈페이지 "앞으로 나가야지요." 단사유는 조용히, 그러나 힘 있게 대답했다. 황­금­성홈페이지 "하나 그러기에는 너무나 위험하네. 저들은 분명히 자네를 잡기 위 해 모든 수를 동원할 것이네. 그것은..." 황­금­성홈페이지 "제가 원하던 바입니다. 모용군성, 그자와 싸웠을 때부터 바라 왔던." 황­금­성홈페이지 그의 입가에는 여유로운 웃음이 걸려 있었다. 모두가 오늘을 위해 준비해 왔던 일이다. 아직 저들은 그런 사실을 황­금­성홈페이지 깨닫지 못하고 있겠지만. 황­금­성홈페이지 단사유가 막고여의 어깨를 짚었다. "조만간 가족을 찾게 될 겁니다." 황­금­성홈페이지 "나, 나는..." 황­금­성홈페이지 막고여는 차마 말을 잇지 못했다. 그는 더 뭐라 말하려 했지만 그 순 간 문이 열리며 한 남자가 모습을 드러냈다. 황­금­성홈페이지 순백의 장포에 바람에 흩날리는 하얀 머리칼. 그의 등장에 모두가 숨을 죽였다. 황­금­성홈페이지 장내를 지배하는 기이한 분위기. 모두의 시선이 백발의 노인에게 집 황­금­성홈페이지 중됐다. 천하에 그런 분위기를 풍기는 자는 오직 한 명뿐이었다. 철패 우문현도, 그가 드디어 단사유 앞에 나타난 것이다. 그의 등 뒤 황­금­성홈페이지 에는 철무련 내당 소속이 고수들이 도열해 있었다. 황­금­성홈페이지 "자네가 전왕인가?" 누가 가르쳐 주지도 않았지만 우문현도의 시선은 정확히 단사유를 황­금­성홈페이지 가리키고 있었다. 단사유가 고개를 끄덕였다. 황­금­성홈페이지 "내가 바로 단사유입니다." 황­금­성홈페이지 광오한 한마디였다. 스스로 전왕임을 인정하는 말이었다. 눈앞에 삼패의 일인이 있었지만 단사유의 표정에 위축된 기운 따위 황­금­성홈페이지 는 추호도 존재하지 않았다. 황­금­성홈페이지 이미 사존의 일인인 일지관천 원무외를 쓰러트린 그였다. 그 후 계 속된 격전은 그의 수준을 다시 한 단계 이상 끌어올렸다. 다른 사람들 황­금­성홈페이지 은 모르겠지만 이미 그만의 천포무장류가 틀을 갖춰 가고 있었다. 예 전에 한무백이 그랬던 것처럼. 황­금­성홈페이지 우문현도가 웃었다. 황­금­성홈페이지 "좋군!" "?군요!" 황­금­성홈페이지 두 사람이 비슷한 웃음을 지었다. 다른 사람들은 느낄 수 없었지만 그들은 서로의 웃고 있는 얼굴 뒤에 숨겨진 진면목을 꿰뚫어 보고 있 황­금­성홈페이지 었다. 황­금­성홈페이지 '잔인하고 강하다.' 그것이 우문현도를 처음 본 단사유의 느낌이었다. 황­금­성홈페이지 그냥 겉으로만 봐도 강인한 기운이 펄펄 넘쳐흐른다. 치켜 올라간 눈과 매부리코가 그의 강인한 성정을 그대로 대변하고 있는 듯했다. 황­금­성홈페이지 하나 그보다 무서운 건 그의 몸속에 흐르는 기운이었다. 마치 폭풍 황­금­성홈페이지 이 몰아치듯 사나운 기운이 그의 몸 안에서 휘몰아치고 있었다. 장내 를 지배하는 무거운 기운도 그로 인해 일어나는 현상이었다. 황­금­성홈페이지 그러나 단사유가 느끼는 감정은 우문현도가 느끼는 감정에 비하면 황­금­성홈페이지 아무것도 아니었다. '어디서 이런 놈이 튀어나왔단 말인가?' 황­금­성홈페이지 솔직히 어린 나이에 자신과 같은 구대 강자의 반열에 올
-수정하기  -삭제하기   -추천하기     -목록보기  
의견(코멘트)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. 이유: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
△ 이전글: 바다­이야­기 명계남◀ 적들은 더 이상 도망치지 못할 것이다
▽ 다음글: 인터넷바다­이야­기◀ 비록 병력 수가 좀 모자란 감이 있지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DQ'Style